시술명

치과질환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7-08-16

조회수3,688

제목

어린이 치아관리를 통한 건강한 영구치 만들기

 


보통 아이가 태어난 6개월이 지나면 젖니가 나기 시작합니다

젖니는 6 정도가 되면 빠져 버리고, 영구치가 올라오게 되죠

젖니가 영구치 이전의 치아라고 어차피 빠질 치아라는 생각에

관리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건강한 영구치를 평생 유지하려면 젖니의 관리도 필수입니다!

그렇다면 어린이 치아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어린이의 젖니는 충치인 상태에서 영구치가 나오게 되면

충치가 되어 버릴 확률이 높습니다.

충치가 나더라도 어차피 빠질 치아라는 인식으로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젖니가 제대로 자리 잡고 있지 않으면 

영구치 모양도 나빠지고 성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일단 젖니의 앞니가 흔들릴 시기에 내원 하셔서 

어금니의 상태와 충치의 유무 등을 확인 보는 중요합니다.

충치가 있다면 반드시 치료 주어야 합니다

특히나 충치로 인해 젖니가 일찍 빠지게 된다면

치열이 흐트러지고 덧니가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관리가 중요합니다.

 

 

어린이 치아 관리법으로

영유아기에는 매번 영유아용 칫솔로 치아를 닦아주고

이후 아이가 어느 정도 자라고 후에는

부모님과 함께 양치질 하면서 양치질을 습관적으로 있도록 지도해야 합니다.


불소가 함유된 식수를 먹거나 불소정제로 처방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죠.

식후와 자기 전의 정기적인 양치질 습관

영구치가 이후에도 건강한 치아를 유지할 있게 도움을 줍니다.

 

치아 관리에는 양치질 습관뿐만 아니라 적절한 음식 섭취도 중요한데요

치즈나 우유, 요거트와 같은 유제품을 섭취하면

칼슘이나 단백질 등의 성분을 얻을 있어 치아 건강 도움을 줍니다

 

특히 섬유질이 많은 식품 오래 씹을 있어

침의 분비를 촉진 시키며 치석을 제거하는 데에 도움 되기 때문에 자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죠

 

 

 

 

 

 치아는 미리미리 예방하는 상당히 중요합니다

 

어릴 적에 습관을 들여놓으면 평생의 건강한 치아를 유지할 있습니다.

충치가 보이지 않더라도 이가 나기 시작하면

6개월에 한 번씩은 치과 정기검사를 받기를 권해 드립니다.

 

미켈란은 현재까지 20년간 다양한 환자들을 만나왔으며

수 많은 케이스의 환자들을 치료한 사례가 있습니다.

치아에 문제가 있거나 고민이 있을 시

미켈란에서 시원하게 해결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인쇄하기

상담전화 1566-7450

  •  -  - 
빠른답변 상담신청하기
  • 자세히
artbx